햇살론17은 기존 햇살론과 달리 무직자도 가능할까

재직 3개월을 못채웠다든지, 프리랜서나 현금수령 직업이라 재직확인이 안된다든지 등 금융에서의 무직자로 분류되는 분들의 경우 기존 햇살론은 안되는 건 아니었지만 좀 받기 힘들었습니다. 일단 금융기관에서 재직 3개월은 되야 대출을 해주었었거든요.

반면 햇살론 17은 일단 이렇게 재직확인이 안되서 소득이 있음에도 무직자로 분류되는 분들의 경우에도 대출을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도 나온 상품인데요, 즉 기존 햇살론 등이 신용등급 6등급 이상인 상대적 고신용자 분들이 주로 대출을 받는 경우가 많아서 실질적으로 서민들에게 그다지 큰 도움이 되지 않았다는 이유가 크죠.

다만 그래도 사대 미가입은 괜찮지만, 여전히 재직 3개월 조건은 채우셔야 햇살론17도 대출이 수월한 것은 변함이 없습니다.

반면 햇살론17에서 새롭게 추가된 게 특례 지원 제도라고 해서 기존에 은행에선 무직자 취급을 받았던 분들의 경우에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통해서, 즉 센터에 방문해서 보증서를 발급받아서 그걸 은행에 가지고 가면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은행의 표준화된 심사로는 지원받기 어려운 분들을 위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통한 특례지원 프로세스를 보완적으로 운영


√ 이용자의 편의를 위해 접근성이 좋은 은행을 통해 공급하되, 표준화된
심사로 인해 지원받지 못한 분들을 위한 특례지원제도 운영


□ (대상자) 건강보험 미가입 근로자, 무등록 사업자 등 은행에서
요구하는 ➊객관적인 서류로는 소득증빙이 어려운 분*

(예) 급여현금수령자, 개인택시운전자, 농·축산·임·어업 종사자 등


ㅇ 병원비 등으로 부득이하게 ➋기본한도(700만원) 이상의 자금이 필요
하신 분 등 기본상품만으로는 자금소요를 충족하기 어려운 분들


□ (심사 방식) 신용정보 뿐만 아니라 대면상담 과정에서 소득상황,
자금용도, 상환계획 등을 정성적으로 심사하여 지원여부 결정


□ (이용 조건) 금리는 기본상품과 동일(17.9%), 한도는 최대 1,400
만원까지 확대 적용


사례1
급여를 현금으로 받고 있는 음식점 배달기사로서 정규 소득증빙을 하지 못해
은행에서 대출 거절
→ 센터 방문시 급여지급사실 확인서 등 대체 서류를 확인하여 지원

사례2
수술비로 1,000만원이 급하게 필요하나 은행에서 700만원만 대출 승인
→ 센터 방문시 신용정보 등 조회 및 정성심사를 통해 추가 300만원 지원

금융위 보도자료 중

특례지원제도라고? 뭔가 좀 부담스러울 것 같은데 하는 느낌이 드실 수 있는데, 햇살론17 출시와 더불어 기존에 금융위에서 부작용이 크다고 판단했던 햇살론 대환대출과 바꿔드림론, 안전망 대출은 10월달부터는 기존 햇살론과 햇살론17에 통합되어서 운영되게 됩니다.

원래는 햇살론17일 출시되는 9월 2일부터는 통합운영하므로 바꿔드림론 등은 중지되었어야 했지만, 한달간의 시범기간을 두어서 혼선을 최소화하기 위함이라고 하는데요, 따라서 단순히 제도가 바뀌는 것이므로 특례 지원이라는 것에 그렇게 큰 부담감을 가지실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